Bulletin Board

Information

The information on this bulletin board is an intellectual properties belonging to Korea Federation of Textile Industries. Any unauthorized dissemination, distribution, copying or use of this information contained in this website is strictly prohibited.

[한국무역협회] 중동 4개국 외무장관 방중…"지지부진 FTA 협상 돌파구 기대" Jan 12, 2022 9:36:34 AM
관리자

 





 

중동 4개국 외무장관 방중"FTA 협상 돌파구 기대"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4개국 외무장관의 중국 방문이 10년 이상 지지부진한 중국과 걸프협력회의(GCC)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에 돌파구로 작용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사우디아라비아쿠웨이트오만바레인 외무장관이 이날부터 14일까지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한다고 중국 외교부가 10일 밝혔다.

 

 

왕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 건설이라는 새로운 길을 열었고, GCC 국가들도 경제·사회의 전면적인 발전을 추진하고 있다"며 "중국과 GCC 국가의 관계는 새로운 역사적 출발점에서 광범위한 발전 가능성을 마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GCC 국가 외무장관들의 방중은 양측 관계를 한층 더 심화시킬 것"이라며 "각 분야 교류 협력을 추진해 더 많은 성과를 얻고 중국과 GCC 국가 국민을 행복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전문가들을 인용해 GCC 회원국들이 단체로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이번 방중이 중국-GCC FTA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GCC는 사우디아라비아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쿠웨이트오만바레인 등 자원이 풍부한 걸프지역 6개국으로 구성돼 있다지난 2004년 시작된 중국과 GCC 간 FTA 협상은 거듭된 중단 속에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리사오셴(李紹先닝샤(寧夏)대학 중국·아랍연구센터장은 "이번 방문은 매우 중요하다"며 "2004년 협상이 시작된 뒤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중국과 GCC 간 FTA 협상에 긍정적인 결과물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사회과학원 서아시아·아프리카연구소의 인강 연구원도 "GCC 국가들의 이례적인 단체 방문은 실질적인 양측 협력 성명이나 FTA 협상의 큰 진전을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문가들은 왕이 부장과 중동지역 외무장관들이 이란 핵 문제와 아프가니스탄 문제 등도 논의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