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letin Board

Information

The information on this bulletin board is an intellectual properties belonging to Korea Federation of Textile Industries. Any unauthorized dissemination, distribution, copying or use of this information contained in this website is strictly prohibited.

[한국무역협회] 한-인도 CEPA 개선 협상, 2년7개월만에 재개…교역액 500억달러 달성 가속화 Jan 14, 2022 10:50:07 AM
관리자

 




 

-인도 CEPA 개선 협상, 27개월만에 재개교역액 500억달러 달성 가속화

 



 


 

RCEP 불참 인도 시장 추가 확보·신남방 FTA 고도화 기대

美 주도 IPEF 등 새로운 통상환경 대응 논의





2년 7개월가량 중단된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 협상이 다음달 공식 재개된다이를 통해 양국간 경제·통상 협력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도 CEPA 개선협상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불참한 인구 14억명의 인도 시장을 추가로 확보하고 신남방 자유무역협정(FTA)를 고도화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RCEP는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인구교역 규모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FTA로 우리니라에서는 다음달 1일 RCEP가 발효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이 11일 인도 뉴델리에서 피유시 고얄 인도 상공부 장관과 양국 통상장관 회담을 열어 한-인도 CEPA 개선 협상 등 최근 통상 현안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양국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양국 간 공급망 강화를 위해 CEPA 개선협상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CEPA 개선협상을 다음달 열기로 합의했다.

 

 

-인도 CEPA는 발효 이후 2015년 5월 양국 정상회담에서 개선협상 개시를 합의한 후 코로나19 팬더믹 이전인 2019년 6월까지 8차례 공식 개선협상을 진행한 후 2년 7개월가량 중단된 상태였다.

 

 

인도는 우리 정부가 2017년부터 추진해온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국가로 지난해 양국 간 교역액은 코로나19 속에서도 전년 대비 40.5% 증가한 236억 달러(한화 284000억원 가량)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또 중간재 교역 비중이 86.1%로 2017(74.5%)보다 크게 늘어 공급망 연결성이 긴밀해진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2010년 1월 발효된 한-인도 CEPA는 이후 양국 간 교역과 투자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CEPA 발효 전후 10년의 평균 실적을 비교하면 교역은 2.6투자는 3.6방문객은 2.2배 각각 증가했다.

 

 

2018년 7월 양국정상회담에서 2030년까지 한-인도 교역 500억달러를 달성키로 합의한 만큼 한-인도 CEPA 개선 협상이 양국간 교역·투자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여 본부장은 현대자동차삼성전자효성, SD바이오센서, CJ다슬 등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과 사전 간담회를 통해 수입 인증제부적절한 관세분류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고얄 장관과의 회담에서 이같은 사항을 전달해 적극적으로 해소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여 본부장은 현지 최대 경제단체인 인도 산업협회(CII)와 세계 싱크탱크 목록 20위인 옵저버연구재단(ORF) 등 주요 경제단체 및 싱크탱크 전문가들을 만나 양국 경제협력방안공급망 협력방안새로운 통상환경 등을 논의했다.

 

 

특히 ORF 관계자들과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통상질서 재편 및 세계 다자주의 체계 복원 등 변화하는 통상환경을 진단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미국은 인도·태평양지역에서 중국에 주도권을 주지 않기 위해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구축을 꺼내든 상황이다우리 정부는 철저히 국익 극대화 관점에서 가입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여 본부장은 그동안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정책이 상호 연계를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에 기여했다면서 -인도 CEPA 개선협상이 마무리될 경우양국 간 교역증가와 긴밀한 공급망을 구축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IPEF, 포괄적점진적환태평양동반자협정(CPTPP) 등 인도·태평양지역을 둘러싼 새로운 통상질서 형성 논의에 있어 양국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