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본 게시판에 게시된 자료는 한국섬유산업연합회의 지적소유물이므로 사전승인 없이 무단게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벨라루스, BelTexIndustry 섬유 전시회 참관기
2017. 11. 10 오전 9:05:11
관리자
벨라루스, BelTexIndustry 섬유 전시회 참관기
2017-11-09 주한일 벨라루스 민스크무역관

중국산과 터키산 제품이 압도고급 소재 중심으로 우리 기업 수출도 모색 필요  -

- 한국 제품 수출 위해서는 가격 경쟁력 제고 필요 -



□ 벨라루스 섬유 전시회(BelTexIndustry) 개요


전시회 명칭

BelTexIndustry

개최 기간

2017년 10월 3(화)~6일(금)(4일간)

개최 장소

BelExpo Center

참가 국가

벨라루스, 폴란드, 우크라이나, 러시아, 터키, 우즈베키스탄(6개국)

전시 품목

섬유, 의류, 신발 및 섬유기계(재봉, 방직기기)

참가 기업

130여 개(방문객 수 8000여 명)

홈페이지

eng.beltexlegprom.by 

특징

 - 2017년에 14회를 맞는 벨라루스 유일의 섬유 제품 특화 전시회. 소비재전(International Fair on Wholesale of Goods of Light Industry)과 병행해 개최되고 있음

 - 의류용 섬유, 리넨, 신발용 소재, 섬유사, 편직물 기계 등 제품이 주로 취급돼 전시되고 있음. 벨라루스 내 섬유산업이 비교적 발달해 있기 때문에 관련 제품 제조 국영기업 등이 대거 참여하는 가장 큰 전시회임


박람회 외부 모습

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민스크 무역관 직접 촬영


□ 전시회 동향

 

  ㅇ 직물·섬유 관련 제품에 있어 벨라루스의 주요 수입국으로는 중국, 터키, 러시아, 폴란드, 이탈리아, 독일, 방글라데시 등임. 중국과 터키가 비교적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

 

  ㅇ 이번 전시회에서는 터키 기업이 의류, 직물 제품 전반에 걸친 광범위한 제품을 선보이면서 바이어들의 주목을 받음.

 

  ㅇ 이 전시회는 보통 겨울을 앞두고 열리기 때문에 가죽 관련 원부자재 및 완제품도 바이어들의 주된 관심을 끄는 품목임. 해당 전시회에는 패션쇼가 병행되기 때문에 겨울 시즌을 대비한 제품이 소개됨.

  

  ㅇ 직물·섬유 완제품 및 원부자재 외에도 관련 설비가 전시품목 중 하나였음. 벨라루스 내 의류·신발·양말 제조기업들도 참가했으며 일부 기업들은 신규 설비 도입에 대한 관심도 표명함.

 

참가기업 부스 방문 및 면담 사진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민스크 무역관 직접 촬영

 

□ 벨라루스의 직물·섬유 제품 수입 동향

 

  ㅇ 벨라루스의 직물·섬유 제품 수입시장 규모는 대략 10억 달러 규모인데, HS Code별 주요 품목마다 수입규모 동향은 아래 표와 같음.

 

벨라루스 직물·섬유 제품 수입 현황(HS Code 2단위 기준)

                                                                                                                                                        (단위: US$, %)

HS Code

품목명

2013

2014

2015

2016

2017(1~8월)

-

990,919,100

(1.1)

1,032,684,000

(1.0)

702,815,100

(△31.9)

1,019,371,500

(45.0)

815,606,600

(△20.0)

50

견, 견사, 견직물

1,014,700

(△26.0)

731,200

(△27.9)

492,900

(△32.6)

512,000

(3.9)

309,400

(17.9)

51

양모, 수모

63,245,900

(4.4)

41,409,200

(△34.5)

33,812,500

(△18.4)

35,948,400

(6.3)

26,992,800

(23.7)

52

면, 면사, 면직물

111,268,600

(△7.2)

105,778,500

(△4.9)

72,309,500

(△31.6)

87,757,100

(21.4)

69,906,800

(27.4)

53

마류의 사와 직물

5,718,500

(△26.8)

4,901,700

(△14.3)

6,060,100

(23.6)

8,275,900

(36.6)

6,091,800

(37.8)

54

인조 필라멘트 섬유

157,899,800

(2.8)

159,948,500

(1.3)

106,073,800

(△33.7)

138,833,700

(30.9)

116,498,400

(42.9)

55

인조 스테이플 섬유

84,887,500

(△1.7)

87,641,000

(3.2)

54,404,200

(△37.9)

84,827,200

(55.9)

67,153,200

(27.6)

56

워딩 부직포

85,953,300

(1.9)

80,512,500

(△6.3)

61,430,900

(△23.7)

72,698,900

(18.3)

54,004,800

(19.0)

57

양탄자

13,025,600

(48.9)

15,484,900

(18.9)

11,959,700

(△22.8)

18,517,400

(54.8)

15,617,000

(52.9)

58

특수 직물

47,561,700

(△3.0)

41,471,100

(△12.8)

27,834,900

(△32.9)

38,269,100

(37.5)

33,612,800

(43.5)

59

침투 도포한 직물

40,223,700

(△1.1)

44,912,100

(11.7)

27,719,400

(△38.3)

36,851,300

(32.9)

29,187,100

(35.7)

60

편물

86,754,200

(7.8)

87,983,600

(1.4)

63,075,600

(△28.3)

139,282,200

(120.8)

109,731,000

(22.6)

61

의류

(편물제)

112,015,800

(29.3)

138,045,200

(23.2)

91,001,900

(△34.1)

119,522,200

(31.3)

120,386,300

(69.1)

62

의류

(편물제 제외)

118,651,600

(47.2)

156,141,400

(31.6)

97,624,000

(△37.5)

122,404,700

(25.4)

95,780,000

(26.9)

63

기타 섬유제품

62,698,200

(17.9)

67,723,100

(8.0)

49,015,700

(△27.6)

115,671,400

(136.0)

70,335,200

(15.3)

주: 1) (    )은 증감률, 2) 자료원: 벨라루스 통계청

 

  ㅇ 2014~2015년 경기침체로 벨라루스 수입시장은 매우 위축됐으며 직물·섬유 부문도 2014~2015년 동안 수입액이 감소했음. 하지만 2016년 들어서는 회복세를 보였는데, 일반 소비재 부문이 2016년에도 침체가 이어졌던 것에 비하면 고무적임.

    - 직물·섬유 관련 제품 제조업이 주요 산업 중 하나이며, 전통적으로 벨라루스 주요 수출품 중 하나가 의류·신발류임.

    - 따라서 수입시장이 장기간 얼어붙으면 벨라루스 수출에도 타격을 받는 구조이기에 다른 산업 분야보다 상대적으로 빠른 회복을 위해 노력했던 것으로 보임.

 

  ㅇ 벨라루스는 아직 우리 기업에는 생소한 시장임. 직물·섬유 제품의 경우 우리나라의 수출이 연간 700만 달러 선이었음. 2014~2015년 경기침체로 인해 수출 규모가 400만 달러 선으로 많이 감소했지만, 조만간 우리나라 수출도 회복될 것으로 전망됨.

    - 특히 인조섬유와 편물 제품은 우리나라의 주된 수출품목인데, 시장이 되살아나고 있는 만큼 이전의 수출 규모로 곧 돌아갈 것으로 보임.

 

벨라루스 대한 직물·섬유 제품 수입 현황(HS Code 2단위 기준)

                                                                                                                                            (단위: US$, %)

HS Code

품목명

2013

2014

2015

2016

2017(1~8월)

7,320,600

(△5.6)

7,237,600

(△1.1)

4,272,800

(△41.0)

4,292,600 (0.5)

3,150,800

(△26.6)

50

견, 견사, 견직물

10,800

(△76.8)

900

(△91.7)

34,400

(3,722.2)

0

(-)

0

(-)

51

양모, 수모

200

(△83.3)

600

(200.0)

300

(△50.0)

14,300

(4,666.7)

0

(-)

52

면, 면사, 면직물

116,000

(△24.9)

182,000

(56.9)

92,800

(△49.0)

44,000

(△52.6)

30,600

(41.7)

53

마류의 사와 직물

800

(-)

0

(-)

0

(-)

0

(-)

0

(-)

54

인조 필라멘트 섬유

1,681,500

(△17.1)

1,498,500

(△10.9)

1,242,600

(△17.1)

981,900

(△21.0)

727,000

(1.6)

55

인조 스테이플 섬유

2,526,200

(△16.6)

2,534,600

(0.3)

1,227,200

(△51.6)

1,301,700

(6.1)

1,081,300

(52.9)

56

워딩 부직포

139,400

(246.8)

221,600

(59.0)

106,100

(△52.1)

52,400

(△50.6)

68,900

(35.4)

57

양탄자

1,100

(-)

400

(△63.6)

200

(△50.0)

300

(50.0)

0

(-)

58

특수 직물

244,400

(29.0)

69,500

(△71.6)

140,400

(102.0)

22,200

(△84.2)

19,200

(300.0)

59

침투 도포한 직물

131,700

(172.7)

530,700

(303.0)

259,300

(△51.1)

48,900

(△81.1)

142,100

(355.5)

60

편물

2,437,400

(11.5)

2,135,300

(△12.4)

1,029,600

(△51.8)

1,723,900

(67.4)

951,300

(△8.8)

61

의류

(편물제)

5,700

(△20.8)

10,100

(77.2)

21,000

(107.9)

36,100

(71.9)

78,200

(497.0)

62

의류

(편물제 제외)

1,900

(△58.7)

1,700

(△10.5)

88,000

(5,076.5)

10,600

(△88.0)

7,800

(500.0)

63

기타 섬유제품

23,500

(27.0)

51,700

(100.0)

30,900

(△40.2)

56,300

(82.2)

44,400

(6.0)

주: 1) (    )은 증감률, 2) 자료원: 벨라루스 통계청

 

 시사점 및 참고사항

 

  ㅇ KOTRA 민스크 무역관에서 해당 전시회를 참관하고 현지 기업들을 인터뷰함. 인터뷰 결과, 대부분 수입기업과 의류·신발 제조기업은 한국 기업과의 거래 경험이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됨.

    - 직간접적으로 한국 제품을 접해 본 적이 있다는 일부 기업들은 한국 제품이 품질 면에서는 손색이 없지만, 가격이 비싸서 벨라루스 기업들에 다소 부담스러운 제품이라는 평을 내림.

 

  ㅇ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품목(드레이프, 캐시미어, 면, 실크, 비스코스 등)에서 한국산 제품을 접해 보고 검토해 보고 싶다는 바이어도 있었음.

    - V사의 경우, 매달 10000미터 정도의 직물을 사용하고 있는데, 다른 파트너 기업들로부터 한국 제품에 대한 좋은 평가를 들었다고 함. 한국산 제품에 대해서 조금씩 테스트하고 수입을 검토해 보고 싶다는 의견을 비치기도 했음.

 

  ㅇ 우리나라 직물·섬유 수출기업에 아직 벨라루스 시장은 생소하지만, 고급 소재를 중심으로는 진출 가능한 분야가 있다고 판단됨. 벨라루스는 러시아 및 폴란드와 인접해 있고, 터키와 직항이 있어 터키-벨라루스 간 물류 운송도 비교적 쉬운 시장임.

 

  ㅇ 러시아·폴란드·터키 시장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경우 벨라루스도 서브 시장으로 도전해 볼 가치가 있다고 여겨짐. 러시아·폴란드·터키로 들어가는 제품 일부를 벨라루스 시장으로 할당하는 것도 현실적인 접근법이라고 여겨짐.

 

 

자료원 : 벨라루스 통계청, 벨라루스 현지 기업 인터뷰 및 KOTRA 민스크 무역관 자료 종합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18(대치동,섬유센터 16층) 한국섬유산업연합회
본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하는 경우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