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본 게시판에 게시된 자료는 한국섬유산업연합회의 지적소유물이므로 사전승인 없이 무단게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일본 의류 업계의 한 줄기 빛, 애슬레저
2019. 2. 8 오전 10:19:05
관리자
일본 의류 업계의 한 줄기 빛, 애슬레저
2019-02-03 하세가와요시유키 일본 도쿄무역관(KOTRA)
    

- 장수화로 인해 높아지는 건강지향, 도쿄 올림픽 등 사회요인도 트렌드 확대 지지 -
- 일본의 3배 규모인 한국 애슬레저 시장, 일본에서 또 다른 가능성을 찾자! -




□ 장기적으로 지속된 일본 의류계 불황, 오랜만의 대유행 조짐을 보이는 애슬레저


  ㅇ 패션 업계에서는 최근 캐주얼화가 진행, 이런 가운데 일본 패션업계에서도 침투 중인 것이 ‘애슬레저’로 대형 의류 브랜드뿐만 아니라, 패션관련 산업 전체가 주목하고 있음.
    - 애슬레저(athleisure. 애슬레틱과 레저를 조합한 조어)는 미국에서 유명인이나 셀레브리티층에서 비롯된 일상적으로 즐길 수 있는 스포츠웨어를 의미하는 트렌드. 특히 2000년경 요가 브랜드인 ‘룰루레몬’이 선보인 스타일이 원점이라 하며, 이후 나이키, 아디다스 등 대형 스포츠 브랜드뿐만 아니라 의류 브랜드가 진입하는 핫 시장으로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음.


  ㅇ 애슬레저 일본에서 칭하는 ‘스포카지(스포츠 캐주얼)’와 거의 동일한 의미임. 미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대기업 의류 브랜드나 스포츠 브랜드는 말할 것도 없고, 화학섬유 메이커나 작업복 SPA 등 타 업종에까지 광범위하게 트렌드가 영향을 미치고 있음.


유명 일본 패션 사이트에서도 화제인 애슬레저

애슬레저 패션의 연예인과 유명인을 소개하고 있는 것을 쉽게 찾아볼 수 있음.

자료원: 주식회사 허스트 여성화보 엘르재팬 https://www.elle.com/jp/


  ㅇ 시장조사업체 야노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일본의 애슬레저 시장 규모는 무려 8588억 엔(2017년 소매금액 기준)으로 추산되며 2020년에는 8926억 엔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
    - 시장의 절반가량인 50.3%를 스포츠화가 차지, 일반 캐주얼 브랜드가 판매하는 스포츠 스타일의 캐주얼 어패럴도 23.0%로 전체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 스포츠 브랜드인 스포츠어패럴은 26.7%
    - 한편 의류업계 전체는 ‘어패럴 불황’이라고도 칭해져 인구 감소와 함께 어패럴 시장 전체가 축소 일로. 1991년 약 15조 엔이었던 어패럴 시장은 2013년에는 약 10조 엔 규모로 축소, 현재도 축소 경향은 계속 되고 있음. 장기적으로는 애슬레저 분야도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스포츠, 애슬레저 스타일 코디 시 중요 아이템인 풋 웨어의 수요 확대는 계속되어 애슬레저 시장 성장을 뒷받침할 것으로 보임.


일본 애슬레저 시장 규모 추이

(단위: 10억 엔)

자료원: 야노경제연구소 https://www.yano.co.jp/


  ㅇ 고령화에 의한 건강지향의 고조, 2020년 도쿄 올림픽 등 세계적 스포츠 행사 등도 수요를 지지
    - 2019년 럭비 월드컵, 2020년에는 도쿄 올림픽 외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들이 잇따라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
    - 또한 장수화로 소비자들의 건강 유지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으며, 시니어 층의 스포츠 참여율 제고 등 폭넓게 소비자 수요가 환기되는 상황이 이어지는 것도 시장에 순풍


  ㅇ 또한 시장조사업체 엔피디재팬이 발표한 국가별 애슬레저 시장 규모를 보면 한국은 2610억 엔, 일본은 한국의 1/3 규모인 870억 엔으로 일본 애슬레저 시장은 아직 확대 여지가 큼.


□ 남겨진 유망 패션시장을 노리는 다양한 플레이어가!

  ㅇ 콘셉트를 추가해 기존 상품으로 애슬레저복을 선보이는 ‘유니클로’
    - 패스트 패션업체 유니클로는 움직임을 주제로 한 새 점포 ‘유니클로 무브’를 2017년 3월 오픈. 콘셉트는 ‘스포츠웨어와 캐주얼웨어의 융합’으로 스포츠 웨어를 중심으로 청바지나 티셔츠 등도 갖춘 점포임.
    - 매장은 얼핏 스포츠용품 전문점 같은 인상을 주지만 내부는 유니클로 기존 상점과 거의 같고, 취급 상품 또한 기존과 크게 다르지 않음. 점포의 넓이는 약 250㎡로 기존 점포와 비교해 크지 않음.
    - 그럼에도 굳이 신업태로 ‘유니클로 무브’를 신설한 이유는 바로 ‘유니클로식 애슬레저 제안’을 위해서임. 유니클로는 러닝, 테니스, 요가, 트레이닝 등을 위한 고기능 스포츠웨어 유니클로 스포츠를 이미 판매 중이며 애슬레저 아이템의 구색을 이미 갖추고 있었음. 그러나 유니클로의 강점이자 약점은 풍부한 상품구비임. 책 ‘선택의 과학’으로 일본에서 유명한 콜롬비아 대학의 시나 아이옌거 교수의 연구 결과 중 ‘선택지가 많을수록 고객의 구매 의욕은 저하된다’는 내용이 있는데, 유니클로는 확실히 그에 해당하는 케이스. 유니클로의 수많은 아이템 속에서 단순한 스포츠 의류가 아닌 캐주얼함과 멋을 가진 옷을 골라내는 것은 일반인에게는 꽤 어려운 일임.
    - 한정된 아이템, 그리고 유니클로식 애슬레저복을 많은 마네킹을 사용해 다양하게 제안하는 것이 유니클로 무브의 사명이며, 따라서 점포 면적도 기존 매장처럼 광대할 필요가 없음.
    - 이러한 이른바 ‘콘셉트 숍’이 소매점에서 완수하는 역할은 매우 큼. 도쿄무역관에서 2017년 2월 게재한 「매력적인 삶을 팔아라! 일본의 신 판매전략」(클릭 시 이동)에서도 언급한 바와 같이, 향후 업체에 요구되는 것은 자사 상품을 구입하고 이용한 결과 얻을 수 있는 ‘매력 있는 삶’, ‘멋진 자신’, ‘만족하는 자신’을 어떻게 이미지화해 보여줄 수 있는지임. 유니클로 무브가 유니클로식 애슬레저의 시작으로 해낼 역할은 매우 큼.


유니클로 무브 점포 외관
많은 마네킹에 애슬레저복을 입혀 다양한 아이템 제안

자료원: 유니클로 https://www.uniqlo.com/jp/


  ㅇ 최첨단 화학섬유와 궁합이 좋은 애슬레저, 시장 진입으로 활로를 찾는 화학섬유업체
    - ‘토레이’와 ‘테이진’ 등 화학섬유 업체들은 최근 신흥국 공세로 범용섬유 중심 사업을 축소해 왔음. 그러나 스포츠 의류 등 시장 확대로 다양한 기능성 섬유와 천은 생산기술이 높은 일본 업체들이 여전히 우위에 있음. 신축성, 속건성, 방수성, 투습성, 정전기를 막는 도전성, 천연섬유 느낌 등의 높은 기능성, 품질은 애슬레저 시장에서 요구되는 니즈와 합치하고 있으며, 가격경쟁 일변도에서 기능성 추구로 전환할 수 있는 시장으로서 일본 화섬 메이커의 차기 공략 분야가 되고 있음.
    - 화학섬유 최대기업인 토레이는 유니클로를 전개하는 퍼스트 리테일링과 개발한 속건성이 뛰어난 셔츠와 신축성 있는 운동 팬츠 등 운동에 적합한 기능성 의류에 더욱 주력해 왔음. 2017년부터 3년간 섬유사업에 1000억 엔을 설비 투자하기로 한 바, 의류용 기능성 섬유와 원단 생산량 확대에도 많은 부분 집중시킬 방침임.
    - 테이진도 애슬레저 의류용 등에 사용하는 기능성 소재에 적극적 투자하고 있음. 신축성과 형태 안정성, 부푸는 성질 등을 동시에 갖춘 핵심 물품인 폴리에스테르 원단 ‘델타’를 일본 시장에 진출하는 해외 대형 스포츠 브랜드가 참고하는 사례가 늘고 있음. 나아가 2018년 말에는 높은 기능성에 천연 소재의 내추럴한 질감을 겸비한 신소재 ‘델타 SLX’를 발표. 천의 느낌, 질감을 높여 타운웨어 시장에서의 수요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음.


아디다스와 유명 백화점 그룹 이세탄이 공동 개발한, 테이진의 신소재 DELTA-SLX를 사용한 수트

자료원: 아디다스재팬 https://shop.adidas.jp/


  ㅇ 고기능·저가격을 무기로 애슬레저 시장에 뛰어드는 타 업종 기업들도
    - 작업복 판매 체인점 ‘워크맨’, 최근 일본 경기 회복과 건설 러시로 호조를 보인 회사지만 2018년 9월 아웃도어와 스포츠계 의류 판매 확대에 나선 바, PB 기능성웨어 전문 취급 신규 업태 ‘워크맨 플러스’를 출점함.
    - 워크맨의 제품은 프로 품질이라 일컬어지는 바, 건설현장 등 고된 업무 환경에 대응하는 만큼 기능성, 내구성, 비용 대비 성능 등에 정평 나 있음.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건설노동자나 장인 등의 사용에 한정됐었음.
    - 하지만 최근 몇 년 SNS 등을 통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워크맨 제품이 낚시, 등산, 러닝, 오토바이를 탈 때에도 유용하다는 평이 퍼졌나갔다고 함.
    - 워크맨 기업 관계자는 향후 주요 고객인 기능 노동자 감소가 전망됨에 따라 새로운 판로 등을 검토하고 있었는데, 애슬레저 아웃도어 시장 진출로 일반 소비자를 발굴하는 플랜이 생겼다고 직접 밝히기도 하였음.
    - 한편 쇼핑센터 내에 출점한 워크맨플러스 점포는 입장 제한이 나올 정도로 판매량도 급증. 프로들의 요구에 부응해 온 품질·가격, 그 높은 성능을 깨달은 유저에 의한 확산, 동사의 전략인 소비 저변 확대, 애슬레저와 아웃도어 등의 붐, 이러한 요소들이 시너지 효과를 낸 사례라고 할 수 있음.
    - 일본 매체 닛케이 트렌디는 워크맨 플러스를 다룬 기사에서 기능성과 저가격을 양립하는 상품 콘셉트가 성장할 여지는 아직 크다고 평가. 덧붙여 동사는 워크맨 플러스를 2020년 1분기에 65점 출점할 것을 발표함. (2018년 12월 13일 시점).


워크맨 플러스 점포 외관
쇼핑센터에 출점, 밝은 점포로 여성 고객이 많음.

자료원: MAG2NEWS https://www.mag2.com/p/news/


워크맨 플러스의 의류업계에서의 포지셔닝
동사는 10만 벌 단위의 대량 생산으로 동일한 성능 타 스포츠 브랜드의 1/3, 타 아웃도어 브랜드의 1/2이라는 저가격대를 현실화함.




자료원: 워크맨 https://www.workman.co.jp/


□ 시사점


  ㅇ 일본 패션업계는 의류 불황으로 시장 축소 압력에 시달려 왔지만 애슬레저 시장은 패션업계 대망의 블루오션으로 큰 사업 기회, 이처럼 기대를 모으는 것은 ‘한정적인 트렌드’가 아니라 이른바 ‘평상복의 큰 트렌드’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
      * 한정적인 트렌드란 세대, 성별, 취미, 기호, 입는 타이밍을 고르는 등의 일과성을 포함해 확실히 한정된 요구에 근거하는 패션 트렌드를 의미, 평상복의 트렌드는 그것을 모두 포괄할 수 있는 범위
    - 붐의 발단은 해외 셀러브리티 및 유명인으로 지금까지의 유행에 종종 있던 경우임. 그러나 세계적인 건강지향의 고조, 그 중에서도 일본은 인구 오너스시기(일할수 있는 젊은 사람은 줄어들고 부양해야 할 노년층은 늘어나는 시기)로 장수화도 진행되어 사회 문제·국민적 관심사가 되고 있음. 또한, 도쿄 올림픽 등 국가적 스포츠 이벤트 개최 등도 한몫 하고 있는 분위기
    - 이와 같은 다양한 요인이 관련되어 「스포츠를 보다 가까이에서 활발하게, 게다가 평상복으로서 멋도」 추구하고자 하는 일본인이 증가, 즉 애슬레저는 남녀노소, 취미와 기호를 묻지 않는, 소비자 전체의 요구가 될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음.


  ㅇ 향후 시장의 행방은 기업이 애슬레저 수요를 광범위하게 널리 환기시킬 수 있는가에 달려있음.

    - 일본에서 패션의류를 유통하는 리얼커머스사의 최한우 대표는 "일본 의류시장에서 가장 핫한 것은 애슬레저인 것은 확실하다. 일본의 유명 온라인 패션몰인 SHOPLIST에서도 3주 연속 리얼커머스가 판매하는 트레이너(맨투맨)가 전체 상품 랭킹 1위를 한 적이 있고 관련시리즈가 5만 장이나 판매되어 베스트 셀러에 올랐다. 그러나 애슬레저가 성장하는 중에도 패션계의 트랜드는 민감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주의깊게 봐야한다"고 밝힘.  
    - 현대 소비자는 구매 의욕이 낮기 때문에 기업 측의 수요 환기가 필수적임. 애슬레저는 무엇인지, 어떤 아이템에서 어떤 옷이 좋은지, 정말 입기 편한지 등을 소비자에게 지속적으로 어필해야 함.
    - 사례로 든 3사는 각기 다른 입장이지만 다양한 접근법으로 시장 수요를 환기시키고 있음. ‘유니클로’는 애슬레저 점포를 신설, 활용 사례를 마네킹으로 보여 소비자와의 접점을 강화했음. ‘토레이’와 ‘테이진’은 자사가 자랑하는 높은 기술력을 쏟아 부어 고기능의 쾌적하고 세련된 소재를 개발하고 있음. ‘워크맨’은 타 업종에서 기른 노하우를 활용해 보다 저가격으로 기능과의 밸런스를 잡은 상품을 시장에 투입. 애슬레저가 큰 트렌드가 되려면 이런 부단한 노력이 패션 관련 산업 전체에 필요함.


  ㅇ 한국은 일본의 3배 규모 애슬레저 시장을 보유, 한국 시장에서 통했던 애슬레저 아이템 등은 일본 시장에서도 그 가능성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되는 바, 일본 애슬레저 분야의 변화하는 트렌드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



자료원: ELLE, 야노경제연구소, 유니클로, 아디다스, 워크맨 등 각 사 홈페이지 및 KOTRA 도쿄 무역관 종합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18(대치동,섬유센터 16층) 한국섬유산업연합회
본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하는 경우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