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The information on this bulletin board is an intellectual properties belonging to Korea Federation of Textile Industries. Any unauthorized dissemination, distribution, copying or use of this information contained in this website is strictly prohibited.
美, 모피 판매 금지법 확산과 비건 패션
Mar 4, 2019 9:02:22 AM
관리자
美, 모피 판매 금지법 확산과 비건 패션
                                 KOTRA 김동그라미 미국 뉴욕무역관
     

- 샌프란시스코·LA에 이어 뉴욕주도 모피 판매 금지법 추진 -

- 동물보호 목소리 커지면서 비건 패션 주목 -

 

 

 

□ 뉴욕주 모피 제품 판매 금지 추진

 

ㅇ 뉴욕주 린다 로젠달 주하원의원은 2019 2 6일 모피 제품의 제조 및 유통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New York State Assembly Bill No A05040)을 주 의회에 발의

  - 법안은 뉴욕주에서 모피 제품의 판매, 판매를 위한 전시, 생산, 교환, 증여, 기부를 전면 금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음

  - 법안에서 뜻하는 ‘모피 제품은 모피로 제작한 의류 외에도, 전체 혹은 부분이 모피로 장식된 패션 액세서리(핸드백·신발·슬리퍼·모자·귀마개·스카프·숄·장갑·쥬얼리·열쇠고리 등)도 포함됨

  - 법안이 주 의회에서 통과되면 효력은 오는 2021 1월부터 발효될 예정

  - 법 시행 후, 뉴욕주에서 모피 제품을 판매하다 적발될 경우, 최초 적발 시 500달러, 2회 이상 적발 시 최대1,000달러의 벌금이 부과됨

 

판매 금지 추진 중인 모피 제품 예. (왼쪽부터) 모피 코트, 털 장식 열쇠고리, 털 장식 모자

           

자료원 : Macy’s, Bloomingdales, Lord&Taylor


 

  ㅇ 모피 금지법 제정은 미국 지역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임

    -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는 모피 제품 금지 조례를 2019 1 1일부터 시행, 기존 재고 소진을 위해 오는 2020 1월까지 소매업자들에게 유예기간을 적용

    -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도 2 12일 시의회에서 모피 제품 금지 조례 시행이 최종 확정되어 오는 2021년부터 모피 의류 및 액세서리의 판매, 제조가 전면 금지됨

    - 이밖에 캘리포니아주 버클리, 웨스트할리우드도 모피 제품 유통을 금지하고 있음

    - 하와이도 주 전역에서 모피 판매를 금지하는 법을 추진 중

 

□ 비건 패션(Vegan Fashion) 트렌드의 확산

 

ㅇ 의류 및 액세서리 제조 시 동물 털이나 가죽을 사용하지 않음을 뜻하는 비건 패션이 모피 금지법과 별도로 업계 주요 트렌드로 떠오름

    - 모피로 사용되는 동물들의 열악한 사육환경과 털이나 가죽을 얻기 위해 잔인하게 도살하는 장면을 다룬 장면들이 매스컴을 통해 보도되면서 미국 내에서도 동물보호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음

    - 이와 관련해 패션업계에서 먼저 자성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고, 실제로 많은 브랜드들이 동물 털이나 멸종위기 동물 가죽을 이용한 제품 생산 중단을 선언함


   

모피 사용을 중단을 선언한 패션 브랜드

브랜드

주요내용

코치(Coach)

2018년 10월 밍크, 코요테, 여우, 토끼털을 제작에 더 이상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힘. , 시어링(양털 제품), 모헤어, 앙고라는 제외됨

샤넬(Chanel)

2018년 12월 동물의 털과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의 가죽 사용을 모든 콜렉션에서 배제할 것을 밝힘

버버리(Burberry)

2018년 9-프리(Fur-Free)’ 콜렉션을 선언하고, 토기, 여우, 밍크, 너구리 털의 사용 중단을 선언. 하지만 앙고라, 시어링, 동물 가죽은 사용 금지 소재에서 제외됨

마이클코어스(Michael Kors)

2018년 12월부터 동물 털 사용을 배제한 제품을 만들겠다고 2017 12월 선언, 마이클콜스가 합병한 신발 및 가방 브랜드 지미추(Jimmy Choo) 역시 퍼-프리 브랜드가 됨

구찌(Gucci)

2017년 10월 구찌도 퍼-프리를 선언하고, 제품 제조시 지속 가능한 소재로 대체할 것이라고 밝힘

3.1 필립 림(Phillip Lim)

2019년 가을 콜렉션을 선보이는 패션위크를 앞두고, 디자이너 필름 림은 동물 털과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의 가죽을 패션에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힘

융스 넷어포르터 그룹(Yoox Net-a-Porter)

고급 디자이너 브랜드를 소매 판매하는 기업인 융스 엔서포르터 그룹은 2017 6월 퍼-프리 정책을 시행

H&M, 자라(Zara)

패스트패션의 대표 주자인 H&M과 자라도 모헤어 제품 판매를 빠른 시일 내에 중단할 예정임

자료원 : TeenVogue


 

ㅇ 동물 보호와 생명존중의 가치가 소비자들에게 중요한 구매결정 요소로 떠오르면서 주요 패션 브랜드들이 비건 패션 소비자를 겨냥한 제품을 개발하고,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활용

    - 비건 패션을 콘셉트로 하는 신생 브랜드들이 생겨나고, 기존 브랜드들도 비건 패션을 표방하는 제품들을 출시

    - 이러한 제품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기도 해 브랜드 마케팅이나 이미지 제고에 도움을 주기도 함

 

  ㅇ 동물의 가죽이나 털을 대체할 만한 식물성 텍스타일과 보온성과 내구성 등을 갖춘 신소재가 동물성 소재를 대체할 수 있음

    - 파인애플, 버섯 등 식물을 이용한 가죽제품이나 대나무, 텐셀(유칼립투스 나무 추출물로 만든 소재) 같은 천연 소재에 주목

    - 그 외 인조 가죽이나 인조 스웨이드, 폴리에스터, 나일론 등 합성 섬유도 비건 패션 업계에서 선호하는 소재로 꼽힘

    - 하지만 환경 보호 단체는 인조 가죽과 합성 섬유가 제조 과정에서 오염 물질을 대량으로 배출하고, 재활용이 어렵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음


 

비건 패션 품목별 활용 소재

품목

비건 소재

비() 비건 소재

신발

인조 가죽을 포함한 모든 인조 소재, 폴리우레탄, 극세사, 파인애플 가죽, 코르크, 종이 소재 가죽, 버섯 가죽, 왁스 처리한 캔버스 등

동물 가죽, 스웨이드, 악어·뱀·캥거루 스킨 등

가방 및 지갑

인조 가죽을 포함한 모든 인조 소재, 폴리우레탄, 극세사, 파인애플 가죽, 코르크, 종이 소재 가죽, 버섯 가죽, 왁스 처리한 캔버스 등

동물 가죽, 스웨이드, 악어캥거루 스킨 등

넥타이

텐셀, 극세사, , 대나무, 비스코스, 리넨, 나일론, 레이온, , 아크릴 등

실크, , 캐시미어 등

스웨터

텐셀, 극세사, 폴리에스터 후리스, , , 대나무, 비스코스, 리넨, rPET, 아크릴, 면 플라넬 등

울, 앙고라 울, 파시미나, 캐시미어, 시어링, 모헤어, 실크, 알파카 등

블라우스

텐셀, , 대나무, 나일론, 폴리에스터, , 레이온, 모달, 비스코스, 쿠프로

실크 등

정장

텐셀, 모달, 리넨, 폴리에스터, , 비스코스, 레이온 등

울, 실크, 캐시미어, 동물 털 장식 등

코트 및 자켓

프리마로프트(인조 단열재, 충전재), 신슐레이트, 폴라텍 윈드 프로(인조 방풍 소재), 써모라이트(합성 보온 소재), 인조 오리털, 인조 털, 폴리에스터 후리스, 폴리에스터, 왁스 처리한 캔버스 등

울, 오리털, 동물 털 장식 등

스카프

텐셀, 리넨, , 아크릴, 폴리에스터 후리스, 새틴 등

실크, 파시미나, 캐시미어, 시어링, 모헤러, 앙고라 울 등

자료원 : PETA

 

파인애플 가죽 ‘피나텍스로 만든 Boss의 운동화(왼쪽)와 버섯 가죽으로 만든 Bolt Treads 가방

                            

자료원 : Boss, Bolt Threads

 

인조 단열재인 ‘프리마로프트소재를 활용한 Lululemon 자켓(왼쪽), 합성 보온소재 써모라이트로 만든 J.Crew 청바지

                                                     

자료원 : Lululemon, J.Crew

 

□ 시사점

 

ㅇ 동물 보호를 위한 규제는 향후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이며, 이로 인한 모피 판매 금지도 미 전역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큼

    - 규제 강화와 더불어 업계 안팎에서 윤리적 패션을 추구하자는 목소리가 점차 커짐에 따라 모피 퇴출과 비건 패션에 대한 수요 확대 예상

    - 이와 더불어 환경 오염을 최소화하고,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패션 역시 주목 받고 있음

 

  ㅇ 패션업계에서 동물의 털이나 가죽을 대신할 신소재의 활용도가 더욱 확대될 전망

    - 뉴욕에 위치한 여성용 아웃터웨어 업체 A사 디자이너는 겨울 의류에 많이 사용되는 여우나 밍크 등을 대체할 수 있는 퀄리티 높은 인조털 관심도가 높다풍성하고 윤기있어 동물의 털 같은 느낌을 내는 스타일리쉬한 소재를 찾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힘

    - 그 외에 오리털 충전재나 가죽을 대신하는 방풍, 보온효과가 높은 기술 섬유의 쓰임이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일반 패션 브랜드까지 확대되는 추세임

    - 이는 기능성 섬유에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우리기업에게 좋은 수출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

    - 또한 천연 모피를 취급하는 수출 기업은 미국 진출 전 지역별 모피 판매 규제를 사전에 파악하고, 그에 맞는 전략을 수립해야 함

 

 

자료원 : 포브스, 뉴욕 한국일보, PETA, 틴 보그, 뉴욕주의회, Fur Free Society 및 뉴욕무역관 자료 종합

Korea Federation of Textile Industries, Textile Center 16F, 518, Teheran-ro, Gangnam-gu, Seoul,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