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The information on this bulletin board is an intellectual properties belonging to Korea Federation of Textile Industries. Any unauthorized dissemination, distribution, copying or use of this information contained in this website is strictly prohibited.
[KOTRA]프랑스 텍스월드 2021 전시회 참관기
Feb 17, 2021 1:06:36 PM
황예슬
프랑스 텍스월드 2021 전시회 참관기
2021-02-15 프랑스 파리무역관 곽미성
    

- 코로나19로 소규모 쇼룸 구성, 韓 기업 원단샘플 600여 점 전시 -

- 재생섬유 사용, 에코텍스 인증 등 친환경 트렌드 강화 -

 


전시회 개요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국제 전시회의 취소 소식이 이어지는 가운데 텍스월드(Texworld)가 2021년 2월 1~5일

쇼룸 형식으로 개최됐다. 텍스월드(Texworld)는 프랑스 파리에서 1년에 2번씩 열리는 국제 섬유원단 전문 전시회다.

이미 2020년 9월 14~17일로 예정됐던 추계전시가 취소된 바 있고 2021년 춘계 전시회 또한 작년 11월에 취소를 발표한

바 있다. 국경이 폐쇄돼 국제적 이동이 불가능하지만, 업계의 수요는 여전한 상황에서 텍스월드 주최 측은 쇼룸 형식의

전시를 기획했다. 이번 전시회는 평소보다 축소된 규모로 일반인들의 참가 없이 초대장을 받은 업계 관계자들만의

참여로 진행됐다.

 

전시회 개요

전시회명

Texworld Evolution Paris Le Showroom 2021

전시 분야

원사, 원단, 부자재 등 섬유류 전반

개최기간 

2021년 2월 1~5일

개최규모

 700m² 규모의 쇼룸 내 샘플 전시 

개최주기 및 연혁

연 2회(2월, 9월), 2001년 최초 개최

주최

Messe Frankfurt France

홈페이지

texworld-paris.fr.messefrankfurt.com

 


구성

 

파리 시내 중심에 위치한 전시관, 아틀리에 리슐류(Atelier Richelieu)에서 열린 이번 전시는 크게 두 개의 공간으로

구분됐다. 1층에서는 올해 전반적인 트렌드를 둘러볼 수 있는 ‘트렌드 포럼’이 열렸고, 2층은 원단 및 완성제품의

샘플들이 전시됐다.


 

2021 Texworld Evolution 전시장 구성도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 Texworld-paris.fr

 

우선, 1층의 트렌드 포럼에서는 이번 전시의 아트 디렉터가 엄선한 섬유원단 샘플들이 4개의 큰 테마로 나뉘어

전시됐다. 4개의 테마는 ‘자연으로의 회귀’라는 커다란 주제 아래 전설의 도시인 아틀란티스(Atlantide), 시온(Zion),

메트로폴리스(Metropolis), 바빌론(Babylone)으로 이름 붙여졌다. 아틀란티스 섹션은 녹색과 푸른색 등 바다가

연상되는 색감의 원단들로, 시온 섹션은 대지와 하늘을 상징하는 황토색의 원단으로 구성됐다. 또한, 메트로폴리스

섹션에서는 자연과 대치되는 도시의 이미지로 기술적인 소재와 부드러운 톤의 섬유 원단이 대조를 이루며 전시됐고

바빌론 섹션에서는 젊은 세대의 현실적 비전을 상징하는 긍정적이면서도 직설적인 톤의 원단 샘플들이 전시됐다.

 

4개의 주제로 전시된 트렌드 포럼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 Texworld-paris(좌), KOTRA 파리 무역관 보유자료(우)

                                                                    

2층은 샘플 디스플레이 공간으로, 참여 기업들이 전 세계에서 보내온 섬유원단 샘플들과 완성제품들이 전시됐다.

총 2200여 개의 샘플이 전시된 가운데 한국 기업의 샘플은 600여 개가 전시됐다. 한국 기업들의 참여도가 큰 편으로,

전시공간 중 한 곳이 한국 원단샘플로만 전시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업인들의 직접 참여가 불가능한 만큼,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을 돕기 위한 장치들이 마련됐다.

행사장에 마련된 태블릿을 이용해서 해당 기업으로 곧바로 메일을 보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샘플 디스플레이 공간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 Texworld-paris

 


제품의 친환경성과 인증 획득 중요

 

전시장 1층의 트렌드 포럼 주제가 ‘자연으로의 회귀’인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업계에서는 친환경 트렌드가 강화되고

있는 추세다. 샘플들 중에서도 재생섬유인 경우 녹색 라벨이 부착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강조해 놓았다.


이번 전시에서 한국 기업 제품의 안내를 담당한 프로젝트 매니저 J씨는 “요즘은 환경 이슈 때문에 기본적으로 재생섬유,

친환경 원단에 대한 바이어들의 수요가 커졌고 이에 친환경 인증 획득이 중요해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프랑스에 진출하고 싶은 기업들은 친환경 인증 중에서도 유럽의 바이어들이 많이 찾는 에코텍스(Oeko-Tex) 획득을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프랑스에 진출하려는 한국기업에 기본적인 고품질의 상품은 기본이고 타 기업의

상품과 구분되는 기술적 차별화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녹색 라벨로 전시된 재생섬유 원단 샘플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 KOTRA 파리 무역관 보유자료

 


시사점

 

코로나19의 지속적 확산으로 국경을 넘는 직접 이동이 어려워지면서 국제전시회의 모습도 변화하고 있다. 이번 행사의

주최기업인 Messe Frankfurt France의 대표 부자르 씨는 상품을 직접 보고 만져야 하는 섬유산업과 같은 분야에서

요즘과 같은 시기에 쇼룸 형식의 전시는 나름대로의 해결책이라고 설명하며, 코로나19 이후에도 이러한 형식의

전시회는 사람들이 직접 참여하는 일반적인 형식과 병행될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유럽 진출을 계획하는 기업들은

새로운 형태의 전시회에서 꾸준한 바이어 확보와 관계 구축을 위해 필요한 요건들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


유럽에서는 산업 전반적으로 친환경 기준이 강화되고 있고 소비자들의 구매 기준도 이에 따라 바뀌어가고 있다.

프랑스에 진출하려는 기업들은 우수한 품질을 바탕으로 현지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출 수 있도록 친환경 인증 등을

획득하는데 노력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자료: Texworld-paris, 일간지 르피가로(Le Figaro), 텍스타일 전문지 M&T2, KOTRA 파리 무역관 보유자료 종합


Korea Federation of Textile Industries, Textile Center 16F, 518, Teheran-ro, Gangnam-gu, Seoul,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