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The information on this bulletin board is an intellectual properties belonging to Korea Federation of Textile Industries. Any unauthorized dissemination, distribution, copying or use of this information contained in this website is strictly prohibited.
중국 언론이 보는 최근 미국 TPP 동향에 대한 견해
Nov 21, 2016 9:19:45 AM
관리자

중국 언론이 보는 최근 미국 TPP 동향에 대한 견해

- 언론들, 올바른 방향이라는 반응 보여 -

- TPP 가입 염두에 둔 국가, 트럼프 정부 출범으로 가입결정 유보 가능성 커져 -   

 

 

TPP 추진 현황

 

  ㅇ TPP는 2005년 뉴질랜드, 브루나이, 싱가포르, 칠레 4개국이 체결한 환태평양전략적경제동반자협정(TPSEP; Trans-Pacific Strategic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P4’라고도 함)에서 비롯됨. 

 

  ㅇ 2011년 이후, 미국의 주도 아래 태평양 지역으로 체결범위를 확대했으며, 미국은 TPP를 기반으로 무역, 산업 패러다임을 새롭게 정립함. 

 

  ㅇ 이후 미국과 일본을 주축으로 12개국이 참여하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 2015년 10월 5일 타결돼 전 세계 경제무역의 40%를 차지하는 거대 경제권이 탄생함. 

 

  ㅇ 하지만 2016년 11월, TPP의 주축인 미국의 TPP 발효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향후 전망이 불투명하게 됨. 

    - TPP 폐기를 핵심공약으로 삼은 트럼프 후보의 대통령 당선으로 TPP의 추진동력이 약화됐고 의회의 비준 거부로 향후 전망이 어려워짐.    

 

 

□ '중국 방안'이 다시 환영을 받게 됐다 - 인민일보 해외판 11월 14일 자 신문 

 

  ㅇ 인민일보 해외판은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 이후 특집기사를 통해 자유화율이 높고, 포용성이 낮은 등 여러요소가 많아 TPP 자체가 좌초될 위기에 처해졌다고 밝힘. 

    - 반면,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FTAAP),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일대일로 등 중국 주도의 '중국 방안'이 더욱 실효성이 있고, 전 세계적으로 필요한 것이 아니겠느냐고 언급함. 

 

  ㅇ 중국 정부 측은 미국이 TPP 가입을 천명한 이후, 중국은 적당한 시기에 가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으며 WTO 규정을 준수하고, 아태지역 경제통합 시스템 구축에 개방적인 태도를 취하자고 언급한 바 있음. 

    - 하지만 TPP는 무역 자유화에 대한 요구조건이 까다롭고, 호혜성, 포용성 등이 낮아 단시간 내 중국의 가입 자체가 어려운 상황임. 

    - 이런 상황에서 국가 간 인식을 함께 할 수 있는 TPP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자유화율을 규정한 RCEP 등 '중국 방안'이 세계 경제에 이로울 수밖에 없다고 주장함.

    - 인민일보는 이어 2016년 11월 19일에서 20일 개최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중국 방안'대해 중국은 개방에 연연하기 보다는 실질적이고, 포용성이 높은 무역, 투자의 편의성 제고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할 것으로 예측함.   

 

 

□ 'TPP 향후 전망 불투명, 여러 변수가 생겼다' - 공인일보(베이징) 11월 14일 자 신문  

 

  ㅇ 공인일보는 11월 14일 자 보도를 통해, TPP가 불투명해진 것은 트럼프 영향 외에도 미국 사회 내에서일치된 견해가 나오지 않았고 의견이 분분했으며. 특히 오바마 대통령의 민주당 쪽에서도 반대파많았기 때문으로 분석함. 

    - 하지만, 일본측에서 미국 쪽 TPP 동향에 굴하지 않고 11월 10일 일본중의원에서 TPP를 통과한 것에 대해 의외라는 반응과 함께 그 이유에 대해서 언급함. 

    - 이유에 대해 2가지로 제시했는데, 첫째는 TPP가 불황에 빠진 아베노믹스를 구할 수 있는 구세주이며, 둘째는 TPP를 통해 미국을 붙잡아둬, 미국과 협력해 아태지역 내 일본의 입지를 강화하려는 데 있다고 밝힘.  

 

 

□ 일본은 계속해서 TPP 고수할 가능성 높아 

 

 ㅇ 중국인민일보는 2016년 8월 'TPP가 중·일·한 FTA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특집기사를 낸 적이 있는데, 해당 기사에서 일본이 TPP에 가입하게 된 것은 정치·경제 모두 의도가 있다고 주장함.

    - 경제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 90년대 말 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일본의 GDP는 크게 하락했고, 노령화로 인해 일본 내수 경제 역시 수요 부족에 허덕이게 됨. 

    - 설상가상으로, 무역장벽의 영향으로 일본 제품의 수출 경쟁력이 크게 약화돼 미주, 아시아 등 여러 국가와 자유무역협정을 맺어 이를 해소하고자 함. 

    - 정치적으로 미국, 한국 등 국가와 경제동맹을 강화하고 있으나, 이들 국가와의 무역량은 일본 전체 무역량의 20%에 불과해, TPP 등 다자간 자유무역협정을 통해 무역 자유화 역량을 강화하고자 함.

    - 실제로 일본 정부는 11월 10일 일본 중의원에서 TPP를 통과시켰고, 참의원에서도 TPP 비준안에 대한 법적 검토를 추진하고 있으므로 TPP에 대한 미국의 부정적인 의견을 돌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가능성이 높음.   

 

 

□ 시사점  

 

  ㅇ 중국은 표면적으로 TPP에 대해 FTA와 더불어 무역 촉진에 이바지할 것으로 예측하나 TPP영향력 확대에 대해 우려를 표명해 왔음. 

 

  ㅇ TPP가 불투명해지자 중국 언론은 특집보도를 통해 TPP에 대한 직접적인 질타나 언급보다는 세계화의 방향을 중국이 주장하는 RCEP, FTAAP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개방해 개방에 따른 위험 부담을 최소화해야 된다고 주장하고 있음.  

 

  ㅇ 한국은 무역비중 확대 및 인근 국가인 일본의 TPP 가입 등을 이유로 2016년 10월경 TPP 가입을 긍정적으로 검토했으나,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미국 동향 및 중국과의 관계 등을 고려할 때 TPP에 대해 유보 입장을 고수할 가능성이 있음.   

 

  ㅇ 하지만 TPP 가입을 결정한 국가만 12개에 달하고, 미국과 더불어 주축국가인 일본이 TPP를 강력하게 추진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향후 전망을 예단하기는 어려우며 진행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음.

 

  ㅇ '중국 방안'으로 일컬어지는 RCEP, FTAAP 등은 TPP에 비해 자유화율이 낮고 역내 국가들의 제반 경제 상황을 고려해 단계적이고 점진적인 개방을 기본 개념으로 설정했기 때문에, 개방을 위한 시간을 벌 수 있어 정책 등을 통해 시장 개방에 따른 대비를 할 수 있음.   

 

 

자료원: 인민망, 중국 국제경제일보, 공인일보 등 언론매체 자료 및 KOTRA 정저우 무역관 자료 종합

 

 

출처 : KOTRA, global window

Korea Federation of Textile Industries, Textile Center 16F, 518, Teheran-ro, Gangnam-gu, Seoul, Korea